아주대의료원 박래웅 교수,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과 코로나19 퇴치 위한 빅데이터 연구 나서
아주대의료원 박래웅 교수,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과 코로나19 퇴치 위한 빅데이터 연구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주대 의료정보학과 박래웅 교수

아주대의료원 의료정보학과 박래웅 교수가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빅데이터 연구에 나섰다.

아주대병원은 박래웅 교수팀이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Bill & Melinda Gates Foundation)과 국제 공동 연구협약을 맺고 연구비를 지원받아 코로나19 임상검사 데이터를 공통데이터모델(CDM, common data model) 기반 의료빅데이터 플랫폼으로 제공한다고 20일 밝혔다. 3월 26일부터 10월 1일까지 7개월가량 대구ㆍ경북지역 소재 2개 종합병원의 코로나19 임상검사 데이터가 기반이다.

공통데이터모델은 환자의 전자의무기록 자료를 세계 표준에 맞추어 익명화 및 표준화한 것이다. 연구자는 표준에 맞춰 분석프로그램을 작성해 참여 기관에 보내 분석된 통계를 다시 돌려받는 연구다. 민감한 개인 의료정보를 엄격하게 보호하면서도 연구자들이 유용한 의료지식을 생산할 수 있다.

박래웅 교수팀은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 연구비를 받아 코로나19 발생 이후 의료 데이터를 피더넷(FeederNet)으로 빠르게 변환한다. 전 세계 커뮤니티가 이 감염과 관련된 특성 및 위험요소뿐만 아니라 치료에 사용되는 여러 약물에 대한 효과와 부작용을 이해하는데 도움 준다.

박래웅 교수는 이번 공동 연구를 통해 “전 세계가 당면하고 있는 코로나19에 대한 이해와 지식을 높이고, 코로나19에 대한 실세계 근거(real-world evidence)를 생성하며, 코로나19 해결책을 찾기 위한 전 세계 연구자 간의 협력을 더욱 증진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