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경기일보가 ‘혁신’합니다
[알립니다] 경기일보가 ‘혁신’합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강한 콘텐츠·편집으로 5월1일부터 20면 체제로

‘수도권 최고 정론지’ 경기일보가 디지털 종합미디어그룹으로 거듭납니다. 그 첫 번째 걸음으로 ‘강한 디지털, 독자와 함께하는 종이신문’을 주제로 오는 5월1일부터 디지털 및 지면 개편을 단행합니다. 경기일보 지면은 기존 24면에서 20면으로 감면되지만, 더 강한 콘텐츠와 발전된 편집으로 독자 여러분의 만족도를 높이겠습니다.

■ 데이터 저널리즘 구현, ‘데이터로 보는 경기(인천)’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데이터로 보는 경기(인천)’가 독자 여러분께 찾아갑니다. 각종 수치 뒤에 감춰져 있는 의미를 분석, 더욱 깊이 있는 정보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 가짜뉴스와의 전쟁, ‘직접 보여드립니다’
미디어본부 영상팀이 선보이는 ‘팩트체크 - 직접 보여드립니다’ 기획을 선보입니다. 다양한 의혹과 루머에 대해 직접 현장을 찾아가 사실 관계를 확인시켜 드립니다.

■ 독자가 참여하는 ‘내 목소리를 들어줘’
독자 참여형 기획기사를 통해 지역 주민들의 곁에 늘 함께하는 지역언론으로 거듭나겠습니다.

■ 힘내라 중소기업! ‘유망 중소기업을 찾아서’
최악의 경제위기 속에서 고군분투하는 경기도 유망 중소기업들의 활약상을 조명합니다.

■ 모바일ㆍ지면 편집 강화
경기일보 지면은 틀에 박힌 편집에서 벗어나 한눈에 정보가 들어올 수 있는 편집으로, 경기닷컴은 불필요한 뉴스와 광고 등을 배제해 독자 여러분이 다시 클릭하고 싶은 홈페이지로 거듭납니다.

■ 포노 사피엔스를 위한 강화된 ‘경기닷컴’
365일 다양한 뉴스를 실시간으로 제공해온 경기닷컴을 더욱 강화, 월요일자 신문에 보도될 경기일보 단독 취재 기사들도 경기닷컴을 통해 주말에 미리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일보는 이번 개편을 통해 언론 본연의 사명을 다함과 동시에 경기ㆍ인천 1천700만 주민의 삶과 함께하는 지역 언론의 새로운 모습을 구현하겠습니다.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