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언론, 한국 프로야구 무관중 개막전 보도…“우리도 굶주려 있다”
일본언론, 한국 프로야구 무관중 개막전 보도…“우리도 굶주려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프로야구 2020시즌 개막전이 무관중 경기로 치러짐에 따라 TV와 포털 시청이 급증했다. 사진은 수원에서 열린 KT 위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개막전.조주현기자
▲ 프로야구 2020시즌 개막전이 무관중 경기로 치러짐에 따라 TV와 포털 시청이 급증했다. 사진은 수원에서 열린 KT 위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개막전.조주현기자

일본 내 지난 5일 무관중으로 치러진 한국 2020프로야구 개막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일본 매체 스포니치는 지난 6일 무관중 개막전의 키워드로 ‘철저’와 ‘일체감을 꼽았다. 매체는 “한국에는 정부의 철저한 방지책에 따라 코로나19의 신규 감염자 수가 대폭 감소, 한국야구협회도 철저하고 일체감 있는 코로나19 대처로 개막전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산케이 스포츠도 6일 “개막이 보이지 않는 일본 프로야구, 미국 메이저리그도 참고 사례로 주목하고 있다”면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스마트폰 어플을 이용한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 마스크와 위생장갑을 착용한 심판단 등 KBO의 철저한 코로나19 대비를 언급했다.

지난 5일 일간 스포츠도 한국 프로 야구를 개막전에 대해 “경기는 무관중으로 진행돼 빈 관중석은 시트로 덮어져 있는 구장도 있었다. 출장 선수는 평소와 같은 모습이었지만, 심판이나 벤치의 스태프, 볼 보이들은 시합 중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관련 기사에는 “원정에 앞서 이동이나 라커룸을 생각하면 아직 무리라고 생각된다. 야구가 좋고 빨리 보고 싶고 스타디움에도 가고 싶지만, 안심하고 볼 수 있을 때가 된 다음에도 좋다” “(일본)프로야구가 무관중으로 개막한다면, 지상파에서 방송해도 어느 정도의 시청자 수를 전망할 수 있다. 방송국 측도, 프로그램 제작면에서 지금 좋은 타이밍이라고 생각한다” “최근 스포츠 경기들이 중단돼 굶주려 있다. 선수들의 신인 시절 시합이나, 럭비 W배의 재방송도 좋지만, 무언가 스포츠 방송했으면 좋겠다” 등 네티즌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