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선위, 공시위반 3사 조치…과징금 등 부과
증선위, 공시위반 3사 조치…과징금 등 부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헤닉플래닛, 썬테크놀로지스, 에프티이앤이…증권신고서·정기보고서 미제출 등 위반
▲ 3. 금융위원회 상징물_04

금융위원회 소속 증권선물위원회는 6일 제9차 정례회의를 열고 모헤닉플래닛, 썬테크놀로지스, 에프티이앤이 등 3개 회사에 대해 공시위반 조치를 결정했다.

증선위는 비상장법인 ㈜모헤닉플래닛에 대해 소액공모공시서류, 증권신고서 및 정기보고서 제출의무 위반을 이유로 과태료 2천980만 원 및 과징금 4천만 원을 부과했다. 모헤닉플래닛은 2017년 22인에게 5억 원의 보통주를 모집하면서 과거 6개월 이내에 청약의 권유를 받은 자가 총 53인, 총 발행금액이 11억5천만 원에 해당하는데도 총 2회의 증권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또, 2019년 3분기 분기보고서도 제출하지 않았다.

전 코스닥시장 상장법인 ㈜썬테크놀로지스는 정기보고서 및 주요사항보고서 제출의무를 위반했다. 2017년 반기보고서를 8영업일이 지나 지연제출했으며, 2019년 1분기 분기보고서는 제출하지 않았다.

또, 지난해 이사회에서 2018년말 연결기준 자산총액(329억 원) 대비 60.7%(200억 원)에 달하는 사업권 양수를 결의했으나, 주요사항보고서(자산양수도)를 금융위원회에 제출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증선위는 증권발행제한 7월을 부과했다.

아울러 증선위는 전 코스닥시장 상장법인 ㈜에프티이앤에는 정기보고서 제출의무 위반을 이유로 증권발행제한 3월 부과 조치했다. 에프티이앤이는 2018년 반기보고서를 6영업일 이후 제출했다.

금융당국은 기업경영의 투명성 확보와 투자자 보호를 위해 공시의무 준수여부를 계속 감독할 방침이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