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자 연천군지역사회보장協 실무위원장, 지자체-주민 교량역할 최선
박경자 연천군지역사회보장協 실무위원장, 지자체-주민 교량역할 최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전히 관공서 문턱이 높은 어르신이 많이 계십니다.”

정부와 지자체의 복지혜택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거나 돌보는 사람이 없는 소외된 이웃을 찾아 봉사하는 똑순이가 있다. 박경자 연천군지역사회보장협의체 실무위원장이 그 주인공이다.

박 위원장은 기초생활수급자와 홀몸 어르신 등을 찾아다니며 서류만 봐서는 알 수 없는 정부와 지자체의 사회보장과 복지서비스 등을 적극 홍보하고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이끌고 있다.

박 위원장은 “누군가 나에게 도움을 청하면 일단 돕고 본다”고 말한다. 그는 “어르신 등이 도움을 요청하는 경우 대부분 돈이 들어가는 게 아니라 작은 성의와 행동을 필요로 하는 것”이라며 “남을 행복하게 할 수 있다면 나 자신도 행복해진다. 사람이나 사물을 바라보는 관점을 조금만 바꾸면 자연스럽게 기분도 좋아지고 자신을 긍정적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로 경로당이 휴관 중인 요즘 박 위원장은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회원과 함께 바깥 활동이 어렵고 자녀의 방문도 뜸한 어르신들에게 마스크와 식음료 등을 나눠주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 그는 “어려운 시기에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는 봉사정신은 지역사회 발전의 밑거름이다”고 강조했다.

서정대학교에서 사회복지학을 전공한 박 위원장은 “다양한 사회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공적 서비스가 제공되어야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그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근로장려가 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작은 일거리라도 지자체에서 발굴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 위원장은 “사람들은 아무런 어려움 없이 살아가는 것처럼 보이지만, 자신의 입장에서 보면 누구나 힘든 삶을 살아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서로 돕고 살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천=정대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