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코인노래방 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계속 발생...N차 감염 우려
인천 코인노래방 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계속 발생...N차 감염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에서 코인노래방에서 비롯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2명 나왔다. 이들은 모두 4차 감염자로 추정돼 코로나19 전파력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 밖에도 경기 군포시 확진자의 접촉자 중에서도 1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20일 시에 따르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미추홀구 주민 A군(18)의 어머니 B씨(55)와 동생 C군(12)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A군은 지난 6일 앞서 확진자가 방문했던 탑코인노래방을 찾아 코로나19에 감염됐다. B씨는 지난 18일부터 발열 증상이 있었으며 C군은 지난 15일부터 기침 증상이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B씨와 C군은 이태원, 학원, 노래방, 집 등으로 이어지는 4차 감염으로 추정돼 코로나19 전파에 대한 우려도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들이 모두 4차 감염자로 확정되면 인천의 4차 감염자는 19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127번 확진자(추정) 등 3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A군과 함께 탑코인노래방을 찾았다 확진 판정을 받은 D군(18)이 체대 입시 준비를 위해 지난 7일, 9일, 12일 연수구에 있는 서울휘트니스센터를 찾은 것도 추가 확진자 발생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이다. D군은 이미 지난 12일부터 재채기와 가래 등의 증상이 있어 휘트니스센터를 찾았을 때는 이미 코로나19 전파력이 높았던 시기로 분석된다. 시는 이 시기 휘트니스센터를 찾았던 97명의 이용자에 대한 검체검사 및 자가격리를 추진 중이다.

이 밖에도 경기도 군포시 확진환자 E씨(20)와 접촉한 남동구 주민 F씨(28)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F씨는 지난 19일 군포시 확진환자의 접촉자로 분류, 남동구 보건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다.

이승욱기자

 


관련기사
인천 코인노래방 방문 고3 가족 1명 확진…강사관련 모두 30명 인천 미추홀구에 있는코인노래방에 방문해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의 어머니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20일 시에 따르면 지난 6일 미추홀구 탑코인노래방을 방문해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136번째 확진자 A군(18)의 어머니인 B씨(55)가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코인노래방은 앞서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강사 C(25)씨의 제자와 그의 친구가 6일 방문한 곳이다.B씨는 지난 19일 기침과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B씨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C씨와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30명이다. C씨는 이달 2 인천 부평구 거주 용산 LG U플러스 50대 직원 코로나19 추가 확진 인천에서 추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인천의 확진자 수는 141명까지 늘었다.21일 시에 따르면 용산 LG U플러스에 다니는 부평구 주민 A씨(53)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용산 LG U플러스는 지난 11일 확진자가 발생했던 곳이다.A씨는 직장 내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11일 검체 검사를 받았지만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14일부터 발열과 인후통 등의 증상이 나타났으며 20일 부평구에 있는 병원의 선별진료소에서 한 검체검사를 진행, 2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시는 A씨가 11일부터 재택근무를 해온 것으로 파악 중이다. 시는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