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샌드위치 패널 화재… 우리 ‘공간’ 지켜야
또 샌드위치 패널 화재… 우리 ‘공간’ 지켜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 물류창고 화재 현장. 경기일보 DB
이천 물류창고 화재 현장. 경기일보 DB

우리의 시작은 공간이었고 지금도 계속 어떠한 공간에서 살아가고 있다. 인간과 공간은 떼어내려고 해도 뗄 수 없는 관계에 있다. 그렇기에 지금 당신이 있는 그 공간은 안전해야만 한다. 그러나 당신은, 당신의 공간이 안전하다는 것을 확신할 수 있는가? 우리는 공간을 안전하게 하기 위해 큰 노력을 하지 않는다. 반복되는 각종 사고가 이를 여실히 보여준다. 그 사고 중 대표적인 것이 가연성 샌드위치 패널과 연관된 화재 사고다.

지난달 29일 경기도 이천시 물류창고 공사 현장에서 큰불이 나 수많은 인명 피해가 났다. 가연성 샌드위치 패널이 이번 사고를 더욱 키웠다. 샌드위치 패널은 스티로폼의 우레탄, 단열재를 가운데 두고 철판이 양쪽으로 결합한 형태다. 마치 우리가 먹는 샌드위치의 속재료와 빵처럼 말이다. 이런 샌드위치 패널은 화재가 발생했을 경우 화재 확산을 더욱 용이하게 하고 인체에 유해한 독성 가스를 내뿜으며, 붕괴 속도도 빨라 굉장히 위험하다. 이러한 위험성이 있는데도 계속해서 샌드위치 패널을 사용하니 결국 화재가 발생했을 때 쉽사리 불길이 잡히지 못했고 수많은 인명 피해로 이어졌다.

<br>

정부는 사고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기 시작했다. 그런데 샌드위치 패널과 관련된 화재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08년 이천 냉동창고 화재를 키운 것도 다름 아닌 샌드위치 패널이었고, 2019년 인천 남동공단 마스크팩 공장 화재도 샌드위치 패널이 도화선이 됐다. 이 사고들 외에도 샌드위치 패널로 인해 크고 작은 화재 사고들이 발생했다. 이러한 사고들이 발생할 때마다 항상 현장 감식을 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웠으나 이번 이천 물류창고를 막지 못했다.

항상 어떠한 사고가 나야만 공간 개선 대책을 세우려고 분주한 것 같다. 이 분주함이 언제 또 사라지고 개선된 점 하나 없이 똑같은 사고가 반복될지 모른다. 우리는 안전한 공간에서 살아갈 권리가 있고 그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지금 당장 공간과 관련돼 지적되는 문제들을 직접적으로 없애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의 공간은 또다시 무너진다.

남양주 마석고 김솔지

 


관련기사
전쟁·편견·꿈 영화로 보는 세상 영화에는 모두가 공유할 수 있는 삶이 있다. 특히 청소년들은 영화를 통해 세상을 보고, 배우고, 꿈을 꾼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온라인 개학에 이어 순차적 등교 개학으로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아진 학생들은 요즘 어떤 영화를 보고 있을까. 학생들은 코로나 속에 영화관에 가기 어렵지만 집에서 영화를 보면서 세상과 소통하고 있다. 학생들이 들려주는 영화이야기를 정리해봤다. 편집자 주왜 ‘조커’에 열광하는가2019년 개봉해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영화 ‘조커’는 세계적으로 큰 관심을 받았고 한국에서도 이슈가 됐다. ‘조커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