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힘 실리는 ‘9월 학기제’…교총도 “범국가적 협의기구 구성하자”
다시 힘 실리는 ‘9월 학기제’…교총도 “범국가적 협의기구 구성하자”
  • 이연우 기자 27yw@kyeonggi.com
  • 입력   2020. 05. 28   오후 6 : 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에서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9월 학기제 도입’ 재논의 불씨를 당긴 가운데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도 국회를 향해 도입 여부를 결정해 달라고 촉구했다.

교총은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국회가 9월 학기제 도입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는 내용의 ‘제21대 국회에 대한 제언’을 발표했다.

이날 하윤수 교총 회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모르는 상황에서 (9월 학기제의) 조급한 논의는 혼란만 부추긴다”며 “국회는 정부와 교원단체 등이 참여하는 범국가적 협의기구를 구성해 도입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9월 학기제는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서며 공론화 추진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후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 정치인과 일부 교육계에서도 도입을 검토하자는 의견을 냈지만 당시 상황이 코로나19 사태로 등교가 연기됐을 때라 문재인 대통령은 “개학 시기 논의와 연계해 9월 학기제 시행을 논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히면서 일단락된 상태였다.

그럼에도 지난달 17일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본격적으로 9월 학기를 새 학년도의 시작으로 하는 교육개혁을 추진하고자 한다”며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또 가장 최근인 이달 26일에도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람들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9월 학기제를 주장하는 이유는 지금이 적절한, 어쩌면 위기상황이 가져온 기회이기 때문”이라며 “(9월 학기제를) 필두로 학제의 개편 교육자치와 학교의 개혁을 이루어 나가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지난 20대 국회에서 9월 학기제 도입이 물거품 된 만큼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21대 국회와 논의를 해본다는 계획이었다.

이에 대해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이 의제를 적극적으로 토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학교 안에서는 물론 국회에서도 논의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강현숙ㆍ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