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교총 “지자체·교육청이 방역인력 책임지고 지원해야”
경기교총 “지자체·교육청이 방역인력 책임지고 지원해야”
  • 이연우 기자 27yw@kyeonggi.com
  • 입력   2020. 06. 01   오후 6 : 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육청이 수천여명의 방역인력을 학교 현장에 투입하기로 했지만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이 없다는 지적(경기일보 5월28일자 7면)과 관련, 경기도교원단체총연합회(경기교총)가 채용 방식 개선을 촉구하며 한목소리를 냈다.

1일 경기교총은 “경기도교육청은 코로나19 학교 방역 활동 강화를 위해 방역 인력 4천500여 명을 지원하겠다고 밝혔으나 일선 학교에서는 해당 인력의 채용, 연수, 교육 및 관리 주체를 두고 혼란과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며 “지자체가 학교 방역 인력을 책임지고 일괄채용해달라”고 말했다.

앞서 도교육청은 2차 등교개학 하루 전인 지난달 26일 학생의 안전한 교육활동을 보장하겠다며 도내 유치원과 초ㆍ중ㆍ고교 및 특수학교의 방역 인력 지원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는 퇴직교원 등을 활용해 학교 규모에 따라 1~3명의 인력을 지원한다는 내용이었지만 정작 인력 채용은 ‘학교가 알아서’ 하는 방식이라 현장에서 볼멘소리가 나왔다.

이에 대해 백정한 경기교총 회장은 “학교는 학생과 교직원 안전을 위한 자체 방역만으로도 힘들고 수업도 진행해야 한다”며 “방역 인력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도 없는 학교에 떠밀 것이 아니라 지자체가 일괄 채용 후 교육까지 한 뒤 파견해주는 형태로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채용방식 개선에 도교육청이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강현숙ㆍ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