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NCT 127, 승부시티로 변한 사연은?
'주간아이돌' NCT 127, 승부시티로 변한 사연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간아이돌'에 출연한 그룹 NCT127.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 출연한 그룹 NCT127. MBC에브리원

그룹 NCT 127이 '주간아이돌'에서 불타는 승부욕을 보여줬다.

NCT 127은 3일 오후 5시 MBC 에브리원과 MBC M에서 동시 방송되는 '주간아이돌'에서 게임에서 승리하기 위해 게임 황제인 해찬과 한 팀이 되길 갈망하며 큰 웃음을 선사한다.

앞선 녹화에서 NCT 127은 '127 NonStop' 코너로 3 vs 3 vs 3 팀 대결을 펼쳐 '승부시티' 다운 면모를 보여줬다. 팀 나누기에 앞서, 도영은 원하는 팀원 질문에 "저는 해찬이만 있으면 돼요"라고 답해 누구보다 해찬과 한 팀이 되길 갈망했다. 그러나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팀 매칭에 NCT 127은 희로애락이 담긴 표정을 보이며 끝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않았다.

본격적으로 팀 대결을 시작하자 NCT 127은 카메라 원 샷까지 포기하며 승부욕을 불태웠다.

MC 은혁은 "여러분 연예인이에요. 카메라를 봐주세요"라고 멤버들을 진정 시켜 스튜디오 의 과열된 열기를 짐작하게 했다. 방송까지 잊은 채 열정적으로 게임에 임한 NCT 127 중 어떤 팀이 우승의 영예를 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룹 NCT 127의 용호상박 '127 NonStop' 게임 결말은 MBC에브리원과 MBC M 뿐만 아니라 넷플릭스(Netflix)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