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경기도 정책토론 대축제_인터뷰] 도의회 심민자 경제노동위 부위원장
[2020 경기도 정책토론 대축제_인터뷰] 도의회 심민자 경제노동위 부위원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경로당처럼 마을 단위 방과후 아동돌봄시설 확대를”

“마을 단위로 어르신들이 내 집처럼 드나드는 경로당이 있는 것처럼 돌봄 사각지대에 놓인 아이들이 방과 후 지낼 수 있는 마을공동체 공간이 확대돼야 합니다”

경기도의회 심민자 경제노동위원회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김포1)은 4일 ‘방과 후 아동 돌봄과 따뜻한 마을 공동체 조성방안 모색’ 토론회를 마련한 계기에 대해 “지역아동센터의 경우 지자체와 교육청에서 진행하는 사업이 있지만 저소득층에게 지원하는 ‘선별적 복지’로 낙인이 찍혀있다. 결국 아이들 대부분이 학원을 전전하는 상황”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심 부위원장은 “맞벌이 부부에 대한 아동돌봄이 필요한데 현 제도 안에서 사각지대가 있다”면서 “보통 아파트 4개 동 단위로 입주자대표회의에서 운영하는 경로당 등 공동시설이 있는데, 정작 요즘 젊은 세대가 원하는 아동돌봄시설은 없다”고 지적했다.

심 부위원장은 “읍면동의 마을 단위에 마을 사람들이 아이를 돌보는 시설을 설치하고, 경기도를 비롯한 전국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협동조합ㆍ사회적 기업을 아동돌봄과 결합하면 따뜻한 마을 공동체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