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청라국제도시에 축구장 11배 크기 영상·문화단지 들어선다…IFEZ·LH·스트리밍시티 상호 협력 양해각서
인천 청라국제도시에 축구장 11배 크기 영상·문화단지 들어선다…IFEZ·LH·스트리밍시티 상호 협력 양해각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인천 연수구 송도 G타워에서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 박성용 LH(한국토지주택공사) 균형발전본부장, 조길상 예닮글로벌 대표, 홍혁기 MBC아트 사장, 장정환 EBS미디어 콘텐츠 사업부장 등은 청라국제도시에 영상·문화 콘텐츠 제작단지와 관련 산업 클러스터인 ‘스트리밍 시티’를 조성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인천경제청 제공
10일 인천 연수구 송도 G타워에서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 박성용 LH(한국토지주택공사) 균형발전본부장, 조길상 예닮글로벌 대표, 홍혁기 MBC아트 사장, 장정환 EBS미디어 콘텐츠 사업부장 등은 청라국제도시에 영상·문화 콘텐츠 제작단지와 관련 산업 클러스터인 ‘스트리밍 시티’를 조성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인천경제청 제공

인천 청라국제도시에 축구장 면적의 11배에 달하는 영상·문화 콘텐츠 제작단지가 들어선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10일 G타워에서 LH(한국토지주택공사)·스트리밍시티 등과 함께 청라에 영상·문화 콘텐츠 제작단지와 관련 산업 클러스터인 ‘스트리밍 시티’를 조성하는 내용의 협약(양해각서)을 했다.

스트리밍시티는 총 사업비 8천400억원을 들여 청라 투자유치 용지 약 11만9천㎡에 문화방송(MBC) 계열사인 MBC아트 등을 앵커시설로 영화·드라마 촬영 스튜디오, 미디어 센터, 세계문화거리 및 업무시설 등을 만들 계획이다. 또 관광객 유치를 위한 영상·문화 콘텐츠 제작 클러스터를 조성해 영상 문화도시를 세운다.

구체적으론 스트리밍시티에 3천300㎡ 규모의 실내 스튜디오 10여개가 들어선다. 이 스튜디오의 외벽부분은 상시 촬영이 가능한 실외 촬영세트로 세워진다. 이 세트는 구간별로 유럽의 명소거리, 개항기 제물포 거리, 브로드웨이, 경찰서, 교도소 등 상시 촬영 수요가 많고 관광 집객이 가능한 콘셉트로 꾸며진다. 또 야외 스튜디오에는 콘셉트별로 실제 상점이나 음식점이 입점한다.

스트리밍시티의 주요 사업자는 부천 영상복합산업단지 공모에 참여했던 경력이 있는 예닮글로벌과 드라마 제작 및 스튜디오 건설·운영을 담당하고 있는 MBC아트, EBS미디어 등이다. 한국자산신탁과 미래에셋, 외국인 투자사 등도 참여한다.

인천경제청은 스트리밍시티가 들어설 부지가 실시계획 변경이 필요한 투자유치 유보지인 점을 감안할 때 오는 2021년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오는 2022년 스튜디오 시설을 부분적으로 준공해 입주한 후 전체적인 프로젝트는 오는 2025년에 끝날 전망이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스트리밍시티가 청라 발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조길상 예닮글로벌 대표는 “지난 1년여 동안 참여사 관계자들이 열정을 가지고 헌신적으로 노력했다”며 “새로운 각오로 청라 스트리밍시티를 성공리에 완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