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청라 IHP 도시첨단산업단지, 절반 이상 미분양…외국인투자 용지 분양 전무
인천 청라 IHP 도시첨단산업단지, 절반 이상 미분양…외국인투자 용지 분양 전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청라국제도시에 들어서는 IHP(Incheon Hi-Tech Park) 도시첨단산업단지가 기업 유치에 난항을 겪고 있다. IHP 도시첨단산지 준공을 눈 앞에 두고 있지만 전체 산업시설용지의 절반 이상이 주인을 찾지 못한 채 미분양으로 남아 있다.

14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LH(한국토지주택공사)에 따르면 인천경제자유구역 지정 취지에 부합하는 첨단산업단지 조성을 목표로 지난 2011년 ‘인천경제자유구역 청라지구 개발계획 변경 및 실시계획 변경’ 승인을 통해 청라동 일대 117만530.7㎡에 대한 IHP 도시첨단산업단지 지정을 받았다. 현재 사업시행자는 LH이고, 기업유치 업무는 인천경제청이 맡고 있다. 조성기간은 최근 인천시의 ‘IHP 도시첨단산업단지 관리기본계획 변경’ 고시 등에 따라 올해까지로 정해진 상태다.

그러나 지난달 말 기준으로 IHP 도시첨단산업단지 내 산업시설용지 64만5천80.6㎡ 중 분양이 이뤄진 용지는 29만2천17.1㎡(43.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자동차·IT·(신)소재·로봇 관련 F1구역은 전체 18만2천513㎡ 중 9만9천211㎡(54.4%)를, 자동차를 제외한 IT·(신)소재·로봇 관련 F3구역(첨단산업집적센터 용지 미포함)은 전체 18만8천293.4㎡ 중 3만8천168.5㎡(20.3%)를 분양하지 못했다.

특히 외국인 투자 관련 F2구역(18만3천384㎡)과 장기임대 산업단지 관련 LF구역(3만2천300㎡)의 분양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 이는 결과적으로 기업 유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당장 올해 안에 준공이 이뤄질 IHP 도시첨단산업단지의 절반 이상은 텅텅 빈 상태로 남을 판이다.

이에 대해 인천경제청은 IHP 도시첨단산업단지에 입주할 수 있는 업종이 한정적이라 기업 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입장이다. IHP 도시첨단산업단지는 관련 배치계획 등에 따라 구역별로 입주할 수 있는 업종이 정해져 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기업들과 협의·상담을 하면서 IHP 도시첨단산업단지에 대한 홍보를 하고 있다”면서도 “산업시설용지에 들어올 수 있는 업종이 구역에 따라 정해져 있어 기업 유치에 한계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했다. 이어 “코로나19 등으로 외국인 투자 관련 F2구역에 대한 기업 유치가 가장 어려운 상태이기도 하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