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개인정보 도난 사건 수사 공조하기로
금융당국, 개인정보 도난 사건 수사 공조하기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금감원·경찰청, 개인정보 공조 회의 개최
▲ 3. 금융위원회 상징물_02

금융당국이 최근 보도된 개인정보 도난 사건의 경찰수사에 인력을 파견할 의향을 내비쳤다. 또, 알려진 것보다 도난 규모가 작으며 포스 단말기가 IC방식으로 교체돼 정보유출은 계속 발생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15일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경찰청은 가맹점 포스 단말기 해킹을 통해 개인정보가 유출된 보도에 대해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주재로 수사 공조 회의를 열고 의견 조율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이번 사건이 지난해 보도된 ‘카드번호 도난사건’의 연장선에 있는 건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해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사건에 대한 수사과정에서 혐의자로부터 외장하드를 추가 압수하고, 현재 압수물 분석과 유출 경위 등을 수사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경찰청의 압수물 분석에 금감원 인력을 파견하는 등 적극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아직 카드정보 도난 경위와 도난 건수 등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개인정보 유출규모(1.5TB)는 압수된 외장하드의 전체 용량을 말하는 것이다”라면서 “실제 외장하드에 저장된 개인정보 등의 용량은 그보다 훨씬 작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관계자는 “포스 단말기의 방식이 마그네틱에서 정보보안 기능이 강화된 IC방식으로 교체가 끝나 현재 정보유출이 계속 발생하지는 않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카드정보 유출 등에 따른 부정사용이 확인되면 법령에 따라 금융사가 전액 보상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금융사와 협력해 부정방지사용시스템(FDS) 가동을 강화하는 등 긴급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민현배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이름 2020-06-21 18:32:43
남의 개인정보를 훔치는 것 또한 큰 범죄입니다. 나의 정보를 모르는 누군가가 가지고 있다는 건 얼마나 무서운지 모르겠습니다.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열심히 일해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