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암물류2단지 전자상거래 클러스터 구축 사업 속도
아암물류2단지 전자상거래 클러스터 구축 사업 속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아암물류2단지에 전자상거래 클러스터로 구축하는 사업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인천항만공사는 관세청이 아암물류2단지 1-1단계 중 45만8천254㎡를 종합보세구역 예비지역으로 지정·공고했다고 30일 밝혔다. 아암물류2단지 1-1단계(55만7천150㎡)는 2020년 말 완공을 목표로 부지조성 공사 중이다.

관세청이 지정요건과 현장실사 검토를 거쳐 이곳을 종합보세구역 예정지역으로 지정함에 따라 앞으로 3년간 예정지역으로 운영하며 개발이 끝나면 종합보세구역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종합보세구역은 외국물품을 관세 등 제세 납부없이 반입해 장치·보관·제조·가공할 수 있는 곳이다. 이 구역에 입주하는 입주기업은 화물을 수입해 제품으로 수출할 때 관세를 면제받고, 국내 다른 지역으로 반출하면 원료관세와 제품관세 중 선택 적용받을 수 있다. 또 화물 보관 기간과 보세특허 운영기간에도 제한이 없어 입주기업의 가격·물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

이에 따라 항만공사는 이곳에 글로벌 전자상거래 물류센터(GDC) 등 국제물류센터를 유치해 인천항을 전자상거래 특화 항만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이정행 인천항만공사 운영부문 부사장은 “이번 종합보세구역 지정으로 수출입 전자상거래 기업과 GDC 유치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민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