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정원장·서훈 안보실장·이인영 통일장관 내정
박지원 국정원장·서훈 안보실장·이인영 통일장관 내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에 임종석·정의용
▲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내정자
▲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내정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신임 청와대 안보실장에 서훈 국정원장을, 신임 국정원장에 박지원 전 국회의원을, 신임 통일부장관에 이인영 국회의원을 내정했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내용의 외교안보라인 인사를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국가안보실장에서 내려온 정 실장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함께 문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 역할을 부여받았다.

▲ 박지원 국원원장 내정자
▲ 박지원 국원원장 내정자

강 대변인은 “국가안보실장과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은 이르면 오는 6일 임명한다”고 밝혔다. 인사청문회 과정이 필요한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와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는 청문회 절차를 거친 이후 임명 과정을 밟을 전망이다.

서훈 신임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대내외 엄중한 시기에 중책을 맡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한반도 평화를 국민께서 안심하실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정착시키는 것이 문재인 정부의 목표”라고 소감을 밝혔다.

▲ 이인영 통일부장관 내정자
▲ 이인영 통일부장관 내정자

서 실장은 “아울러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며 “우리 정부 들어 남북관계의 긍정적인 변화가 많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다만 “최근 상황은 그렇지 못하다”라며 “현 상황에 대해 신중히 대응하되 때로는 담대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목표를 제시했다.

강해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