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종식 의원, 셀트리온과 송도국제도시 '바이오클러스터' 조성 현황 검토
허종식 의원, 셀트리온과 송도국제도시 '바이오클러스터' 조성 현황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국회의원(동미추홀갑)이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추진 중인 ‘바이오 클러스터’활성화에 시동을 걸고 나섰다.

허 의원은 7일 오전 의원실에서 기우성 셀트리온 부회장과 간담회를 갖고 “인천이 바이오-헬스산업을 전략적으로 육성하기로 한 만큼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K-바이오’의 전진기지가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셀트리온그룹은 지난 해 5월 2030년까지 인천 바이오의약품 부문에 25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에 따른 후속 조치로 박남춘 인천시장과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7월 중으로 업무협약을 할 예정이다.

셀트리온 측은 송도11공구에 바이오헬스 허브 구축을 목표로 관련 기업과 연구소 등을 유치하는 한편 바이오헬스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펀드 조성, 바이오 원부자재 국산화 지원 등에 대해 인천시와 협력할 방침이다.

허 의원은 “송도에 있는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핵심 기업이 인천 남동공단 기업들과 연계한 바이오밸리를 구축하는 게 관건”이라며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중앙부처와 정책 협의를 진행해 인천이 K-바이오의 중심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선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에 대한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셀트리온 측은 이달 중으로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 본격 돌입할 예정이며 부작용과 효과 등을 검증해 내년 초에 승인을 받는다는 계획이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