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보유·양도·취득세 올리는 것은 세금 아닌 벌금"
미래통합당, "보유·양도·취득세 올리는 것은 세금 아닌 벌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이 당내 부동산ㆍ경제전문가들을 중심으로 부동산 쓰나미에 휘말린 여권을 집중 포격하고 있다.

통합당은 청와대 참모진의 강남 아파트 논란으로 역풍을 맞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를 부각, 민심을 자극하는 양상이다.

김현아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은 9일 “지금처럼 보유·양도·취득세를 전부 올리는 것은 세금이 아닌 벌금”이라며 “결국 현찰이 있는 사람에 이어서 세금을 감당할 수 있는 사람만 집을 가질 수 있게 되고, 계층 사다리는 무너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주호영 원내대표는 정책 실패의 책임을 물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 정부 흔들기에 나섰다. 주 원내대표는 “정책 실패를 성난 민심에 기대어서 공직자들 집 처분하는 걸로 해결하려고 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조속히 김현미 장관을 해임하라. 그렇지 않으면 국회에서 해임건의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합당은 고위공직자 다주택 매각에 강한 드라이브를 거는 여권에 대한 반감도 거침없이 표출했다. 이는 문제의 본질이 아닌데다 다주택 보유자에 대한 부정 여론을 키우면 결과적으로 주택 보유 비율이 높은 통합당까지 함께 공격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선제 대응에 나서는 것으로 보인다.

송석준 당 정책위 부동산특위 위원장은 “통합당에 다주택자가 더 많다는 걸 빌미로 ‘물귀신 작전’을 피는 것”이라며 “그러나 자유시장경제를 존중하는 정당으로서 경제주체가 정상적으로 활동할 수 있어야 한다고 본다”면서 다주택자 매각 요구를 일축했다.

한편 통합당은 여의도연구원과 정책위 주도로 자체 대안 모색에도 나섰다. 부동산특위는 이날 오후 ‘문재인 정부 부동산정책, 무엇이 문제인가’를 주제로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여의도연구원은 곧 부동산 민심 관련 긴급 여론조사에도 착수한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