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급 시각장애인, 20년째 따뜻한 사랑 나눔
1급 시각장애인, 20년째 따뜻한 사랑 나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각장애인 구자한 씨가 강화군 불은면에 기부물품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시각장애인 구자한 씨가 강화군 불은면에 기부물품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급 시각장애인이 20년째 어려운 이웃을 위한 나눔활동을 벌이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강화군 불은면에 사는 구자한씨(79)는 지난 17일 직접 가꾼 농산물과 라면을 지역의 생활이 어려운 이웃에게 전해달라며 불은면사무소에 기부했다.

구 씨는 지난 2000년부터 기초연금과 장애인연금을 모아 구입한 라면 등 생필품과 함께 직접 농사를 지은 참외, 호박 등을 불우이웃을 위해 지속적인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구 씨는 “비록 소박하지만, 저보다 어 어려운 분들을 위해 작은 도움을 주고 싶었다”며 “참외 드시면서 무더위를 건강하게 보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불은면 엄명희 면장은 “매년 어렵고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관심을 두고 불편한 몸으로 손수 가꾼 농작물을 지원한다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이라며 “어르신의 뜻에 따라 도움이 필요한 분들에게 소중히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불은면은 이날 기탁받은 농산물과 라면을 지역의 생활이 어려운 이웃 20가구에 전달했다.

김창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