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자가격리 장소 이탈한 남성 2명, 벌금 400만원
코로나 자가격리 장소 이탈한 남성 2명, 벌금 400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자가격리를 하던 남성 2명이 무단으로 은행을 가거나 쇼핑하러 간 혐의로 법원에서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인천지법 형사7단독 김용환 판사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37)와 B씨(23)에게 각각 벌금 400만원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20일 오전 11시40분께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하기 위해 격리장소인 인천시 부평구의 한 건물을 벗어나 인근 은행에 방문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5월15일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후 코로나19 환자와의 접촉이 의심된다는 이유로 2주간 자가격리 조치를 받은 상태였다.

B씨는 이보다 앞선 지난 4월 5일 오후 12시께 격리장소인 미추홀구의 한 건물을 빠져나와 8시간 동안 부평구 지하상가 일대와 서울시 강남구의 한 백화점 등을 방문한 혐의를 받는다. B씨의 격리장소 이탈은 격리 시작 2일만에 벌어진 일이다.

김 판사는 “코로나19로 인한 현 상황을 고려할 때 자가격리 조치를 위반한 피고인들의 행위는 엄히 처벌해야 마땅하다”고 했다. 다만 “피고인이 음성판정을 받아 추가 전파가 발생하지 않았고, 자가격리 위반 기간이 비교적 긴 시간이 아니라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조윤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