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호 태풍 '바비' 북상...경기도 '태풍특보' 발효
제8호 태풍 '바비' 북상...경기도 '태풍특보' 발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하면서 경기도에 태풍특보가 발효됐다.

27일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바비는 오전 5시30분 기준으로 백령도 동남동쪽 약 40㎞ 해상에서 시속 38㎞로 북북동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960hPa이며 최대순간풍속 초속 39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을 동반하고 있다. 이와 함께 백령도 28㎜, 목덕도 20㎜, 승봉도 15㎜, 서울 강동 11.5㎜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고 있다.

현재 인천과 서울 서남권ㆍ서북권을 비롯해 안산, 화성, 군포, 광명 등 11개 시에 태풍경보가, 수도권 나머지 지역에는 태풍주의보가 각각 내려져 있다.

경기도는 태풍 ‘바비’에 대비해 비상단계를 최고 수준인 4단계로 격상해 가동 중이다. 이에 세월교, 하천변 등 인명피해 우려지역 236곳을 출입 통제하고 차량 침수가 우려되는 둔치 주차장 41곳을 폐쇄했다.

이와 관련 기상청 관계자는 “현 시간부터 오늘 이른 아침까지 수도권 지역에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이라며 “안전사고와 시설물 피해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정민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