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결] 학생 통해 절도 유도·과외비 챙긴 전 기간제 영어교사 실형
[판결] 학생 통해 절도 유도·과외비 챙긴 전 기간제 영어교사 실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등학생 제자와 교제하며 집에서 귀금속 등을 훔치게 하고 과외비 수백만원을 가로챈 혐의의 전 기간제 교사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인천지법 형사5단독 이상욱 판사는 사기, 절도 교사 혐의를 받는 A씨(31)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18년 8월부터 2019년 5월까지 인천 남동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근무하던 중 연인관계로 발전한 학생 B군에게 “네가 아직 미성년자라서 돈을 벌 수 없으니 집에서 돈이 될 수 있는 것을 가지고 와서 팔자”며 27차례에 걸쳐 1천3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2019년 2~5월께 B군과 해외여행을 가기 위해 B군의 어머니인 C씨에게 과외비 명목으로 10차례에 걸쳐 640여만원을 송금받은 혐의도 있다.

이 판사는 “A씨와 피해자들의 관계가 교사와 학생, 학부모의 관계라는 점에서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며 “그럼에도 A씨가 반성하는 태도를 찾아보기 힘들고 피해자가 A씨에 대한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고 양형이유를 설명했다.

조윤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