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인천신보·신한은행·하나은행, 7일부터 소상공인 경영안전자금 1천억 추가 지원
인천시·인천신보·신한은행·하나은행, 7일부터 소상공인 경영안전자금 1천억 추가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지역 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을 위해 연 0.8%대의 초저금리 융자를 지원한다.

시는 인천신용보증재단, 신한은행, 하나은행이 오는 7일부터 7차 경영안정자금 1천억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지역 소상공인의 피해가 이어지는 것과 관련해 1천억원을 긴급 편성해 소상공인 융자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앞서 지난 2월 1차 경영안정자금 350억원을 시작으로 이번 7차 지원까지 시가 소상공인을 지원한 자금 규모는 모두 2천875억원에 달한다.

이번 7차 지원의 대상은 코로나19 피해로 경영난을 겪는 소상공인이고, 시는 음식점업·도소매업·서비스업 등 정책자금 지원이 가능한 모든 업종에 대해 최대 3천만원까지 지원한다.

특히 소상공인은 시가 은행 대출이자를 일부 지원하기 때문에 연 0.8%대의 초저금리 융자 지원을 받을 수 있고, 시는 관련 보증료를 1%에서 0.8%로 낮춰 소상공인의 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다.

또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은 인천신보에 각각 15억원, 10억원을 출연하는 등 원활한 경영안정자금 공급에 협력하기로 했다.

변주영 일자리경제본부장은 “강화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매출 급감으로 자금난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추석 명절을 대비할 운영자금 지원이 되길 바란다”며 “다음달 중에는 1천300억원 규모의 추가 자금도 지원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