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이번엔 인천e음 이용한 교육재난지원금 지급… 1인당 10만원
인천시교육청, 이번엔 인천e음 이용한 교육재난지원금 지급… 1인당 10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와 인천시교육청이 교육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을 인천e음 활용으로 정했다.

시교육청은 11일 도성훈 교육감과 박남춘 시장이 현금과 현물 5:5 방식의 교육재난지원급 지급을 확정하고, 추진에 나섰다고 밝혔다.

지급 금액은 3월부터 5월까지 코로나19로 인해 사용하지 못한 무상급식비 310여억원이다. 지역 내 초·중·고교생 31만여명이 대상이다.

시와 시교육청은 이날 최종 협의를 거쳐 지급방식은 인천e음을 활용하는 쪽으로 정했다. 먼저 현금 5만 원은 인천e음카드 캐시로 지급하고, 나머지 5만 원은 인천e몰에 구축 예정인 ‘꾸러미몰’에서 식재료를 구입하는 방식이다.

5:5 지급 비율 확정에 따라 시교육청은 현금 지원, 시는 현물 지원 사업을 총괄 주관하며, 현물 지급에 따른 업체선정, 품목구성과 고객관리, 교환·반품에 관한 사항은 인천e음 운영대행사에서 진행한다.

앞서 시와 시교육청이 지급한 1차 농산물 꾸러미 사업에서 시가 공급받은 다른 사업의 쌀 가격보다 비싼 값에 꾸러미 쌀을 사 특혜논란이 빚어진 만큼 이에 대한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한편, 인천시교육청은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교육재난지원금 사업과 인천e음카드 보유현황 및 발급절차를 안내하고 있으며 오는 18일 3회 추경에서 예산이 확정되면 신속한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도성훈 교육감은 “그동안 학부모님의 의견을 수렴하고 무상급식 취지에 맞는 지원을 위해 지역사회가 함께 고민한 결과”라며 “인천의 학생들을 위해 함께 고민해주신 인천시의회, 박남춘 시장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