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소상공인 간편결제 수수료 1%대로 완화
정부,소상공인 간편결제 수수료 1%대로 완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소상공인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통해 경영·상권정보 등을 제공하고 간편 결제 확산을 통해 현재 2~4%인 결제수수료 부담을 1%대로 완화하기로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비경 중대본)에서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지원방안’을 논의하며 이 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먼저 “전통시장·상점 등 소상공인 일터의 디지털화를 빠르게 확산해 나가겠다”며 “2025년까지 온라인 배달 체계 등을 갖춘 디지털 전통시장 500개소, 로봇 등을 도입한 스마트 상점 10만개, 스마트공방 1만개를 보급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 소상공인 디지털 격차 해소를 위한 생태계 조성도 다각도로 지원한다.

홍 부총리는 “중장년층 등 디지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맞춤형 현장실습 교육을 2025년까지 5만명 목표로 추진하고 상생협력기금(2023년까지 400억원)을 조성, 소상공인에 키오스크 및 디지털 결제 단말기 20만대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소상공인의 디지털 활용도 제고를 위한 인프라를 대폭 확충키로 했다.

홍 부총리는 “소상공인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과 간편 결제 확산을 통해 결제수수료 부담을 1%대로 완화 추진하며 사업장 디지털화, 스마트 장비 구입, 스마트 기술 이용 촉진 등을 위한 4천억원 규모의 정책자금 및 2천억원 특례보증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