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추 장관 발언 강력 비판...“국민 모욕”
야, 추 장관 발언 강력 비판...“국민 모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또다시 설화(舌禍)로 인해 야당으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국민의힘은 22일 추 장관이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정회 중 국민의힘 의원을 폄하하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거세게 비난했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21일 저녁 법사위가 정회된 뒤 서욱 국방부 장관이 “많이 불편하시죠”라고 위로하자, 마이크가 켜져 있는 것을 모르고 “어이가 없어요, 저 사람(국민의힘 의원)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기를 참 잘했어요. 죄 없는 사람 여럿 잡을 것 같아요”라며 웃었다.

추 장관은 회의 속개 후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이 사과를 요구하자 “원만한 회의 진행을 위해서 유감스럽다.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배준영 대변인(인천 중·강화·옹진)은 이날 논평을 내고 “‘소설 쓰고 계시네’라는 말을 들은 게 엊그제다. 벌써 두 번째다”면서 “질의하는 국회의원은 국민을 대표해 그 자리에 있는 것이며, 의원에 대한 모욕은 국민에 대한 모욕이다”고 강력 비판했다.

배 대변인은 이어 “국회의원의 대표인 국회의장이 경고 조치를 해 주길 바란다”며 “국회의장이 이런 행위를 계속 수수방관하니 국회의 권위가 땅에 떨어지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법사위 조수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추 장관이 이번엔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을 대놓고 욕보였다. 법사위 야당 간사인 김 의원은 검사 출신이다”면서 “추 장관의 오만함은 문재인 대통령의 변함없는 신뢰 덕분일 것이다”고 성토했다.

하태경 의원은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추 장관이 자꾸 매를 번다”면서 “입이 너무 경박하고 막말하고 이런 부분은 당내에서도 좀 자제를 시킬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추 장관에게 위로의 말을 한 서욱 국방부 장관도 싸잡아 비난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부조직법) 어디에도 법무부 장관의 ‘심기 보좌’ 역할이 없다”며 “국방부 장관이 걱정할 것은 추 장관 아들 사건으로 인해 땅바닥에 떨어진 ‘군의 기강과 사기’”라고 질타했다.

한편 국민의당 홍경희 수석부대변인도 추 장관 발언과 관련, 논평을 내고 “평소 국회를 얼마나 경시했는지에 대한 인식이 그대로 묻어있다”면서 “추 장관의 잇따른 설화는 실수가 아닌 한계로 보인다. 직에 있는 동안이라도 소음이 아닌 묵음으로 일관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