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위 경기도 국감에 '경기도 전문가' 대거 등판…행정부지사 지낸 박수영 등 '정책 국감' 다짐
행안위 경기도 국감에 '경기도 전문가' 대거 등판…행정부지사 지낸 박수영 등 '정책 국감' 다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달 16일 열리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 과거 정치·행정 영역에서 직·간접적으로 경기도를 거쳐 간 여야 의원들이 대거 등판한다. 이들은 대한민국 최대 광역자치단체인 경기도 국감 성적표가 향후 정국 주도권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데다 이번 국감이 21대 첫 경기도 국감이라는 점에서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국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한 ‘대권 국감’이 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행안위 소속 ‘경기도 전문가’들은 경기도정을 꼼꼼히 살피는 ‘정책 국감’을 펼치겠다며 전투 준비에 돌입했다.

특히 행안위 국감을 앞두고 경기도청에서 6년 동안 공직 생활을 한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에 가장 큰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제29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한 박 의원 지역구는 고향인 부산 남갑이지만 지난 2009년부터 2015년까지 경기도청 경제투자실장, 기획조정실장, 행정1부지사를 지내며 정책과 인사 등 핵심 업무를 담당했다. 또 지난 2016년 실시된 20대 총선 땐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후보로 수원정 지역구에 출마하기도 했다.

정치권에선 박 의원이 경기도 실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는 점에서 ‘공세의 선봉장’ 역할을 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지만 정작 박 의원은 정책 국감을 다짐했다. 박 의원은 “경기도는 내 친정이고 행정1부지사 땐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지사와 여러 일을 함께했다. 미운 정, 고운 정 다 든 사이”라며 “도의 공무원들 역시 내 손으로 인사를 했던 사람들이기 때문에 정파적인 이유로 공격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17개 시·도의 선두주자인 경기도가 잘돼야 대한민국이 살 수 있다”며 “경기도가 발전적으로 커 나갈 수 있도록, 도민이 더 잘 사는 길을 찾을 수 있는 토대를 모색하는 기회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도 수원 광교에 거주하고 있기 때문에, 수원의 6번째 국회의원이라는 마음가짐으로 국감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선 5·6기 광명시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초선, 광명을) 역시 행안위 소속으로 경기도 국감에 출격한다.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경선 경쟁자였던 두 사람이 국회의원과 피감기관장 입장으로 다시 만나는 것이어서 관심이 쏠린다.

양 의원은 8년간의 시정 경험을 바탕으로 도내 지자체장들이 애로사항 등을 정책 질의에 녹여내겠다는 각오다. 아울러 남북고속철도 건설 등 한반도 평화 인프라 구축을 외쳐온 양 의원은 이 지사의 남북교류협력 구상과 의지 등에 대해서도 물을 예정이다.

문희상 국회의장 보좌관 출신인 민주당 김민철 의원(초선, 의정부을)과 제9대 경기도의원을 지낸 국민의힘 최춘식 의원(초선, 포천·가평)은 경기북도 설치의 당위성을 역설할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행안위는 21대 국회에서 발의된 경기북도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과 관련, 입법 공청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이 지사는 그동안 “재정적이나 규제 문제를 분도로 해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제가 단계적 분도를 말하는 것”이라고 밝혀 왔다. 이에 김민철 의원은 “이 지사가 ‘특별한 희생에 특별한 보상’을 외치는데, 경기 북부가 많이 열악하다는 걸 느끼기 때문에 그런 말씀을 하는 것”이라며 “그렇다면 북부 주민이 경기북도의 설치를 바랄 경우 경기도에서도 협조를 해줘야 한다는 점 등을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