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북한군 행위는 한반도 평화 흔드는 반인륜적 살인”
이재명 “북한군 행위는 한반도 평화 흔드는 반인륜적 살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지사. 경기도
이재명 지사. 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에서 실종된 남측 공무원을 해상에서 사살하고 불태운 북한에 대해 책임있는 해명과 사과,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 어떤 것도 국민의 안전과 생명보다 우선일 수 없습니다’라는 글에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반인륜적인 살인 행위이자, 한반도의 평화와 대한민국 위상을 흔드는 도발행위다. 그간 한반도 평화 구축에 노력을 기울여온 경기도는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국방부는 어제 북한이 북측 해역에서 우리 국민에 총격을 가한 후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지른 사실을 확인 발표했다. 더구나 사망한 우리 국민은 비무장한 어업지도선 공무원이다”라며 “접경지역 1천370만 경기도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도지사로서 북한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경기도민의 안전이 위협받지 않도록 강력한 재발방지 조치를 묻는다”고 역설했다.

이어 이 지사는 “그 어떤 것도 국민의 안전과 생명보다 우선일 수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