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13만평 인천 물류센터 투자자로 나서
산업은행, 13만평 인천 물류센터 투자자로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일 건물로 국내 최대 규모…산은, 지분출자 10%, PF 대출 5천억원 금융주선
산업은행 제공

산업은행이 단일 건물로 국내 최대 규모인 물류센터에 투자했다.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인천시 서구 원창동의 물류센터 개발사업에 지분출자와 PF대출의 금융주선을 완료했다고 8일 밝혔다.

물류센터는 연면적 42만9천여㎡로 단일 건물로 치면 국내 최대 규모다. 지하1층~지상10층, 1개동으로 지어지며 물류창고 6개층, 사무실 3개층, 지원시설 1개층으로 사용된다. 상온창고와 저온창고가 함께 있고, 양면 상하차가 가능한 크로스도킹(Cross Docking) 구조다. 완공은 2023년 4월 예정이다.

케이피로지스틱피에프브이㈜가 사업을 추진하며, 산은은 17억원을 출자해 10% 지분을 확보했고 5천320억원규모의 PF대출 금융주선도 시행했다. 산은 이외에 국내 최대 디벨로퍼인 MDM그룹 계열의 신탁사인 한국자산신탁과 물류전문 운용사인 플래티넘에셋 등이 주요 주주로 참여했다.

PF대출에는 산은을 포함해 새마을금고, 교직원공제회, 기업은행, 군인공제회, IBK캐피탈, KDB캐피탈 등 주요 금융기관이 참여했다.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브룩필드자산운용이 준공 후 물류센터를 매입하는 선매매계약을 체결해 사업의 안정성을 확보했다.

향후 물류센터가 인천국제공항·인천 북항의 배후 물류단지로서 역할과 수도권 물류·새벽 배송 등 생활물류의 거점이 될 것으로 산은은 기대했다.

그간 산은은 디지털 물류 서비스 체계를 만들고자 물류단지 조성사업과 물류센터 개발사업을 지원해왔다. 지난 2년여 간 8건의 물류단지 개발, 물류센터 개발 및 운영 등의 사업에 1조8천277억원(주선액 기준)을 지원했다.

산은 관계자는 “정부의 디지털 물류서비스 체계 구축을 통해 한국판 뉴딜 정책을 지속해서 지원하겠다”라면서 “대규모 물류센터 개발사업에 국내 디벨로퍼들의 투자가 활성화되도록 마중물 역할을 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민현배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