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 6골’ 인천 무고사, K리그 ‘9월의 선수’ 선정
‘한달 6골’ 인천 무고사, K리그 ‘9월의 선수’ 선정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0. 10. 12   오후 3 : 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테판 무고사. 프로축구연맹 제공

9월에만 혼자 두 차례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생존왕’ 인천 유나이티드가 K리그1 잔류 희망을 갖게한 스테판 무고사(28)가 ‘이달의 선수’에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2일 “인천 무고사가 EA코리아가 후원하는 9월 ‘이달의 선수’ 수상자로 선정됐다”며 “무고사 개인은 물론 인천 선수로는 처음으로 수상의 영광을 안게 됐다”고 전했다.

무고사는 9월 6일 강원FC와의 19라운드 원정경기서 혼자 3골을 책임지며 3대2 승리에 기여했다. 이어 무고사는 27일 성남FC와의 23라운드서 또다시 해트트릭과 1도움을 기록해 팀이 6대0 대승을 거두는 데 앞장섰다.

9월 인천이 5경기서 기록한 10골 중 7골에 관여한 무고사는 포항의 송민규, 일류첸코, 팔로세비치 등 다른 후보들을 제치고 최종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한편 ‘이달의 선수’ 선정은 월간 K리그1 경기의 베스트11, 맨오브더매치(MOM),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선수 중 연맹 경기평가위원회 1차 투표(60%)를 통해 후보군을 선정한 뒤 팬 투표(25%)와 FIFA 온라인4 사용자 2차 투표(15%)를 합산, 수상자를 정한다.

무고사는 “무척 기쁘고 자랑스럽다. 첫 수상이라 더 기쁘다. 기록을 세울 수 있도록 도와준 코칭스태프와 팀 동료들에게 감사한다”면서 “무엇보다 K리그 최고인 인천 팬들에게 감사하며 이 상은 그들이 받는 상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9월의 선수’로 선정된 무고사에게는 EA코리아 제작 트로피가 주어지며, 올 시즌 종료 때까지 유니폼에 ‘이달의 선수’ 문구가 새겨진 패치를 달고 뛰게 된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