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천석유화학, 3년째 결식아동 돕기 나서
SK인천석유화학, 3년째 결식아동 돕기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사회 훈기 전하는 나눔 행보
12일 오후 인천 서구청에서 열린 ‘지역 결식아동을 위한 행복도시락 나눔’ 기부금 전달행사에서 홍욱표 SK인천석유화학 경영혁실실장(왼쪽)과 이재현 서구청장(가운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인천석유화학의 나눔행보가 또다시 지역사회에 훈훈한 기운을 전달하고 있다.

12일 SK인천석유화학에 따르면 이날 ‘지역 결식아동을 위한 행복도시락 나눔’ 기부금 전달식을 하는 등 3년째 결식아동 돕기에 앞장서고 있다.

‘행복도시락 나눔’은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식사를 거를 위험이 높은 지역의 저소득층 아동들에게 질 높은 밑반찬 도시락을 배달하는 사회공헌 사업이다. 2018년부터 시작해 지난 2년 동안 총 170세대의 결식아동에게 약 1억1천만원 상당의 도시락을 전달하며 아이들의 건강과 행복을 지키는 사회적 안전망 역할을 해왔다.

올해는 9월부터 11월까지 소년소녀가장, 조손가정, 한부모 가정 등 120세대의 저소득층 아동을 대상으로 주 2회, 총 5천만원 상당의 도시락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도시락 제조 및 배달은 ‘다사랑행복도시락, ‘행복을나누는도시락’ 등 지역의 사회적 기업이 참여하는 등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사회공헌 활동의 의미를 더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이재현 서구청장과 홍욱표 SK인천석유화학 경영혁신실장도 함께 했다.

홍 실장은 “코로나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우리 아이들이 끼니를 거르지 않고 양질의 균형 잡힌 식사를 했으면 좋겠다는 부모의 마음으로 도시락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어려운 이웃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에 이재현 서구청장은 “성장기 아이들에게 영양가 있는 도시락을 전달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지역 내 사회공헌활동에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