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구, 박물관 체험 온라인 교육 운영
인천 동구, 박물관 체험 온라인 교육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동구, 박물관 체험 온라인 교육 운영인천 동구가 코로나19로 박물관을 찾기 어려운 초등학생들의 문화적 감수성 충전을 위해 온라인 방식의 전시연계교육을 운영한다.

12일 구에 따르면 지난 6월부터 수도국산달동네박물관, 배다리 성냥마을박물관과 함께 학생들의 박물관 견학 시 제공하던 체험 프로그램과 교육을 비대면으로 전환해 추진 중이다.

수도국산박물관에서는 초등학교 1~2학년들이 달동네의 옛 모습을 학습할 수 있도록 ‘옛집으로 알아보는 달동네 생활사’를 영상으로 제작했다. 또 5~6학년 대상으로는 ‘신기한 생활 속 원리 탐험’을 준비해 박물관 소장품을 통해 가전제품의 역사에 대해 알 수 있도록 하고 ‘눈으로 보는 소리’ 실험 재료를 제공한다.

배다리 성냥마을박물관에서는 3~4학년 대상 ‘우리 마을에 성냥공장이 있었대요’편을 제작해 학생들이 영상을 통해 배다리지역 옛 지명과 마을의 변천사를 학습할 수 있도록 돕는다.

구는 원활한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교육청 및 각 초등학교와 연계해 교육 신청을 받아 올해 말까지 약 1천260명에게 3개 온라인 문화교육 강좌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이달 중 인천대학교 인문도시사업단과 함께 인문도시 주간행사를 개인 관람객과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강좌를 제공한다.

구 관계자는 “온라인 방식이지만 쉽고 재미있게 구성한 이번 교육 및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 호기심을 갖고 생각의 폭을 넓혀 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