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새우젓시장인 외포리 수산물 직매장 개장
국내 최대 새우젓시장인 외포리 수산물 직매장 개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인천 강화군 외포리 수산물 직매장이 화재로 전소한지 7개월만에 재개장했다. 경인북부수협 내가어촌계는 이날 유천호 강화군수, 신득상 강화군의장, 이만식 경인북부수협조합장과 어업인 및 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외포리 수산물 직매장 준공식을 했다./강화군제공

국내 최대 새우젓 시장인 강화 ‘외포리 수산물 직매장’이 화재 7개월 만에 다시 개장했다.

경인북부수협 내가어촌계는 15일 유천호 강화군수, 신득상 강화군의장, 이만식 경인북부수협조합장과 어업인 및 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외포리 수산물 직매장 준공식을 했다.

유 군수는 “급작스런 화재로 어려움을 겪은 어민들에게 직매장의 재개장은 새로운 희망”이라며 “어업인 소득증대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외포항을 대한민국 서부권역을 대표하는 거점 어항으로 육성하겠다”고 했다.

앞서 지난 3월 외포리 수산물 직판장은 화재로 전소, 이번에 현대화 직매장으로 탈바꿈했다. 연면적 1천482㎡에 점포 18개소와 사무실, 화장실 등을 갖추고 있다. 그동안 어업인들은 생계유지를 위해 젓갈시장 주차장 한쪽 편에서 영업을 했으나 코로나19로 방문객이 줄어 큰 어려움을 겪은 상태다.

내가어촌계는 새우젓 판매를 위한 별도 홍보관을 만들어 새우젓 명품화를 이어 나갈 계획이다.

박용오 내가어촌계장은 “이번 직매장 개장으로 어민뿐만 아니라 외포리 지역경제가 다시 활력을 얻을 수 있었으면 한다”고 했다.

▲ 외포리젓갈시장 준공식 (7)
15일 인천 강화군 외포리 수산물 직매장이 화재로 전소한지 7개월만에 재개장했다. 경인북부수협 내가어촌계는 이날 유천호 강화군수, 신득상 강화군의장, 이만식 경인북부수협조합장과 어업인 및 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외포리 수산물 직매장 준공식을 했다./강화군제공

김창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