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인물] 국민의힘 배준영 의원(초선, 인천 중·강화·옹진)
[국감인물] 국민의힘 배준영 의원(초선, 인천 중·강화·옹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배준영 국회의원

국회 교육위원회 배준영 의원(초선, 인천 중·강화·옹진)이 인천 지역의 유일한 국민의힘 의원으로 민생 국감의 본을 보이고 있다.

이번 국감의 초점을 ‘민생과 약자’에 맞추고 있는 배 의원은 콩나물 교실과 실내체육관 등 부족한 학교시설뿐만 아니라 원격수업에 힘들어하는 교사와 학생, 보호받지 못하거나 학대받는 아이들 문제를 중점 지적했다. 특히 북측에 피격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자녀의 교육비 지원문제 등을 질의해 시선을 모았다.

그는 지난 15일 인천·경기·서울 교육청 국감에서 전국 409개 보유폐교가 방치된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경기(2천162억원)와 인천(120억원)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대장가격 기준 1조 9천454억원 규모의 보유폐교가 방치돼 있다며, 이재정 경기도교육청 교육감과 도성훈 인천광역시교육청 교육감에게 “신속하게 활용대책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 국민의힘 배준영  국회의원
국민의힘 배준영 국회의원

아울러 그는 영종의 예를 들며 인천 지역의 콩나물 교실 문제를 지적, 도 교육감으로부터 “어쨌든 학교를 신설해서 과밀학급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답변을 받아냈다.

앞서 그는 국감 첫날인 지난 7일 교육부 국감에서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북한에 피살된 해수부 공무원 고등학생 아들에게 대학진학이라든지 교육 분야의 경제적 어려운 부분에 대해 교육부의 등록금 혹은 교육바우처를 통한 지원 방안 마련을 요청했다. 이에 유 장관은 전체적으로 이후의 진로 교육과 관련, 지원방안을 마련해보겠다는 답변을 했다.

배 의원은 이번 국감이 ‘코로나 국감’이라는 점을 감안, 원격수업에 대한 질의도 빼놓지 않았다. 그는 교육부가 올해 실시한 원격수업 연수 교원이 전국 교사의 약 0.1%에 불과해 실효성이 없다고 지적하고, “원격수업의 전반적 기틀을 확실하게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학생 96.5%가 보는 EBS 동영상강의 질의 답변 코너에 엉터리로 답변하거나 정치 편향적으로 대답하는 사례가 적지 않음을 언급하며, 교육부의 전수조사를 통한 검증을 요구했다.

경기 20%(477개교), 인천 11.7%(60개교) 등 전국 초·중·고의 15.4%인 1천790개 학교에 실내체육관 없는 문제점도 지적했다. 눈·비가 오거나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경우, 부실한 체육수업이 우려된다며 “체육관 신설 등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