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故 이건희 회장 애도 "고인이 남긴 족적 돌아보고 기억하겠다"
이재명 故 이건희 회장 애도 "고인이 남긴 족적 돌아보고 기억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별세를 애도하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질곡의 현대사에서 고인이 남긴 족적을 돌아보고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기업들이 자신의 역량을 충분히 발휘하는 것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기회가 공평하고 공정한 경쟁이 가능한 경영환경을 조성하는 것이야말로 고인의 넋을 기리는 일이자 우리가 짊어져야 할 과제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유족들께 심심한 위로를 전하며 고인의 영면을 기원한다”고 고인을 애도했다.

한편, 한국 재계를 대표하는 이건희 회장은 이날 서울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8세.

삼성은 이날 이건희 회장의 사망 소식을 알리며 “고인과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는 간소하게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