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총수 이재용 시대 본격화
삼성, 총수 이재용 시대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별세하면서 아들인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을 이끄는 ‘이재용 시대’가 본격 개막했다. 이에 이 부회장이 주도하는 ‘뉴삼성’ 체제가 완전히 자리잡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4년 5월 이건희 회장이 쓰러진 이후 삼성을 이끌어 왔고, 2018년 공정거래위원회의 동일인 지정을 통해 공식적인 총수에 올랐다.

이 부회장은 경영 전면에 나선 뒤 삼성 방산ㆍ화학 계열사 매각, 미국 전장기업 하만 인수 등을 통해 본인의 색을 드러내며 변화를 꾀해왔다. 특히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한달에 한번 꼴로 국내외에서 활발한 현장 경영을 펼쳤다. 올해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지난 5월 중국 반도체 공장에 다녀왔고, 최근에도 네덜란드와 베트남을 연이어 방문했다.

이 회장 와병과 삼성 관련 수사ㆍ재판 리스크로 ‘이재용 체제’가 완전히 자리잡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평가가 많던 만큼 이 부회장은 앞으로 본인이 주도하는 ‘뉴삼성’ 체제가 완전히 자리잡도록 주력할 전망이다.

당장 경영권 승계 및 국정농단 관련 재판과 지배구조 재편 등이 이 부회장이 마주한 우선 과제로 꼽힌다.

이 회장이 별세하며 삼성 총수 일가가 이 회장이 보유하던 지분을 어떻게 처리할지 지배구조 변화에 재계 안팎의 관심이 쏠린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이 회장이 보유한 주식 평가액은 지난 23일 종가 기준으로, 18조2천251억원이다. 상속세는 최대주주 할증까지 적용해 10조6천억원 상당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 부회장 등 총수 일가는 천문학적인 세금을 부담하고 이 회장의 지분을 상속할지 결정해야 한다. 일각에서는 삼성 총수 일가가 이 부회장 지분 중 상당 부분을 사회공헌 차원에서 환원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삼성의 지배구조가 개편될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 5월 대국민 사과회견에서 “경영권 승계 문제로 더 이상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 자식에게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선언하며 지배구조 개편을 예고했다.

현재 여당이 추진하는 보험업법에 따르면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을 총 자산의 3% 외에는 모두 매각해야 한다. 처분해야 하는 삼성전자 지분은 4억주, 가치는 20조원 상당일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또 삼성 총수 일가가 삼성생명 주식 57.25%, 이 중 이 부회장은 20.76%를 보유하고 있어 보험업법에 따라 상당한 지배구조 변화가 예상된다.

다만 지배구조 개편에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이 부회장이 현재 경영권 승계 등과 관련해 재판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