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효 가천대 교수, 속칭 물뽕 검사키트 개발…휴대성 편리
감상효 가천대 교수, 속칭 물뽕 검사키트 개발…휴대성 편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효 가천대 바이오나노학과 교수 모습. 사진=가천대 제공

김상효 가천대학교 바이오나노학과 교수(㈜필메디 대표이사)는 27일 성범죄에 악용된 속칭 ‘물뽕’인 신종마약 GHB(Gamma-Hydroxybutyric acid)를 간단하게 검사할 수 있는 검사키트를 개발, 제품화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술이나 음료를 손가락 끝에 살짝 묻힌 후, 검사용 스티커 표면에 묻히면, 1분 이내에 색 변화 여부를 통해서 마약 성분의 희석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키트다.

6개 검출 스티커가 명함 크기의 카드 한장에 붙어 있는 형태이기에 스마트폰 뒷면에 이를 붙여 사용할 수 있다는 이점을 갖고 있다. 미국과 유럽에서 판매되는 손목 밴드형보다 휴대성과 편의성이 뛰어나 지난 3월 국내 특허를 받았으며 현재는 해외 특허출원을 준비 중이다.

GHB는 지난 2018년 일명 ‘버닝썬’ 사건으로 세상에 알려진 무색, 무취 신종마약으로 약물 성범죄에 가장 많이 쓰이는 대표적인 향정신성 약품이다.

김 교수는 “해당 검사키트 개발로 성범죄 피해 등을 손쉬운 방법으로 사전에 예방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다른 약물 검출도 가능한 약물검출키트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성남=이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