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준의 잇무비] '도굴', 유쾌통쾌 범죄오락무비
[장영준의 잇무비] '도굴', 유쾌통쾌 범죄오락무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도굴' 포스터. CJ엔터테인먼트
영화 '도굴' 포스터. CJ엔터테인먼트

감독: 박정배
출연: 이제훈, 조우진, 신혜선, 임원희 등
줄거리: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 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범죄오락영화.

한국 영화에는 없었던 '도굴'이라는 소재

영화 '도굴'은 말 그대로 도굴을 소재로 한다. 그동안 한국 영화에서는 좀처럼 보지 못했던 소재다. 그렇기에 영화는 도굴의 세계를 보다 리얼하게 구현하고자 했다. 시나리오 단계에서부터 도굴의 과정의 섬세하게 배치해 단계별 구조로 이야기를 완성했다. 황영사 9층 석탑부터 고구려 고분, 서울 선릉까지 픽션이지만 실제 있을 법한 도굴 사건들이 눈에 띈다. 일상 생활에서 접하기 어려운 새로운 '도굴'의 세계는 관객들로 하여금 눈을 떼지 못하게 하는 요소. 여기에 이제훈, 조우진 콤비가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는 고구려 고분의 벽화는 눈을 뗄 수 없는 흥미로운 '기술'을 보여준다. 마지막으로 강남 한복판 선릉에 묻혀있는 조선 최고의 보물을 위해서 도굴꾼들의 기술을 집대성한 작전은 유쾌통쾌한 오락 무비의 장르적 쾌감을 선사한다.

도굴꾼들의 완벽한 티키타카

각양각색 다채로운 개성의 도굴꾼들이 한 팀을 이루며 펼치는 기상천외한 팀플레이는 범죄오락무비인 '도굴'에서 절대 놓쳐서는 안될 관람포인트 중 하나다. 여기엔 저마다 살아 숨쉬는 캐릭터들이 조화를 이룰 수 있었던 데에는 완벽한 캐스팅 조합도 한 몫 했다. 천재 도굴꾼 '강동구'로 능청스러운 매력을 선보이는 이제훈부터 허풍 가득한 고분 벽화 전문가 '존스 박사' 조우진이 펼치는 잔망스러운 호흡은 단연 이 영화의 백미이다. 한 눈에 유물의 가치를 알아보는 큐레이터 '윤실장' 역의 신혜선과 삽만 있다면 어디든 땅굴을 파는 전설의 삽질 달인 '삽다리' 역의 임원희까지 각기 다른 캐릭터의 매력이 어우러지며 보는 이들의 기분이 좋아지게 만드는 유쾌통쾌 시너지를 뽐낸다.

스트레스 해소 보장 무비

'도굴'은 모처럼 등장한 범죄오락무비로 통쾌함을 선사할 준비를 마쳤다. 천재 도굴꾼과 고분 벽화 전문가, 엘리트 큐레이터, 전설의 삽질 달인까지 살아 숨쉬는 캐릭터들의 환상적인 팀플레이가 주는 티키타카는 극장을 나서는 관객들에게 유쾌함을 남길 것으로 기대 된다. 여기에 도굴하는 그 순간의 긴장감과 도굴 성공 순간의 쾌감까지 극을 따라가는 관객들에게 높은 몰입도와 함께 극대화된 장르적 재미를 전할 예정이다. 오랜만에 만나는 범죄오락무비의 극장가 귀환은 주춤한 2020년 극장가에 새로운 활기를 더하며 올 가을 대한민국에 유쾌한 분위기를 전파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개봉: 11월 4일
 

장영준 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