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美 대선] 바이든, 선거인단 264명 확보…매직넘버 270명 근접
[2020 美 대선] 바이든, 선거인단 264명 확보…매직넘버 270명 근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와 바이든. 연합뉴스 제공
트럼프와 바이든. 연합뉴스 제공

개표가 진행 중인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264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했다. 이로써 당선이 확정되는 매직넘버인 270명에 한 발짝 더 가까이 다가섰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간으로 4일 오후 5시15분(한국시간 5일 오전 7시15분) 현재 86%의 개표가 이뤄진 네바다주에서 바이든 후보는 49.3%로 트럼프(48.7%) 대통령을 근소한 차이로 앞서고 있다.

6대 경합주 가운데 미시간주와 위스콘신주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밀리던 바이든 후보는 뒤집기에 성공하며 뒷심을 보여주고 있다. 이미 애리조나주에서는 우위를 점하고 있어, 이 3개 주에서의 승리가 확실하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바이든 후보는 6명의 선거인단만 추가로 확보하면 백악관의 새로운 주인이 된다.

한편, 전세가 불리해진 트럼프 캠프 측은 위스콘신 주에 대한 재검표를 요구했다. 미시간주와 펜실베니아주에서는 개표중단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장영준 기자

 


관련기사
혼돈의 美 대선… 막판까지 접전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공화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서로 ‘자신의 승리’를 주장하는 등 개표 후반까지 접전이 펼쳐졌다. 일부 경합주에서 우편 투표 급증으로 개표가 지연됐기 때문이다.미국은 3일 오후 6시(한국시간 4일 오전 8시) 투표 종료된 일부 지역부터 개표를 시작했다. 미국 대선은 전국 득표율과 상관없이 전체 선거인단 538명 중 과반(270명) 이상을 확보하는 후보가 대통령으로 당선된다. 미국 50개주 대부분은 한 표라도 더 많이 받은 정당이 그 주의 선거인단을 모두 차지하는 ‘승자독식제’를 채택하고 있다 [2020 美 대선] 바이든, 핵심 승부처 조지아주서 트럼프와 '동률' 미국 민주당 조 바이든 대선 후보가 이번 선거의 핵심 승부처로 꼽히는 조지아주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동률'을 이뤘다.5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99% 개표가 완료된 조지아주에서 바이든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각각 49%의 득표율을 기록했다.오후 9시 32분(한국시간 6일 오전 11시32분) 기준 득표 수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1천900표 가량 앞서지만 바이든 후보가 격차를 좁히는 추세다.결국 최종 승자는 마지막 남은 1%의 개표 결과에 따라 결정될 전망이다.조지아는 16명의 선거인단이 걸린 곳으로, [2020 美 대선] 바이든 "최종 승리 선언은 아직…치유 위해 하나 될 때"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는 6일(현지시간) 대선 승리 전망을 거듭 확언하면서 치유를 위해 하나가 될 때라고 밝혔다.그는 모든 표가 개표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이를 막으려는 시도가 있지만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겠다고 밝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견제하기도 했다.바이든 후보는 이날 밤 대국민 연설에 나서 “아직 최종 승리 선언은 아니다”라면서도 “우리는 이 (대선) 레이스를 분명한 과반으로 이길 것이고 선거인단 300명 이상을 확보하는 길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그는 “24시간 전에 우리는 조지아주에서 뒤처졌지만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