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 재원은 도민의 것”… ‘재정 민주주의’ 강조
이재명 “경기도 재원은 도민의 것”… ‘재정 민주주의’ 강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경기도청 신관4층 제1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도 주민참여예산 온라인 토크콘서트'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개회사를 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재정 민주주의’ 실현을 위해 ‘주민참여예산제’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는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도민과 함께하는 주민참여예산 온라인 토크콘서트’에 참석해 “도민들이 예산 편성과정에 직접 참여하는 주민참여예산제도는 앞으로도 계속 확대될 것”이라며 “생활 속에서 필요로 하고, 실현 가능한 정책이라면 최대한 채택해서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노정렬 경기도 홍보대사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토크콘서트에는 김인구 경기도 주민참여예산위원장, 최원용 도 기획조정실장, 우수 제안자가 현장에 참석했으며, 100여명의 도민들이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이 지사는 개회사에서 “주권자의 대리인인 사람들이 가끔 ‘국민에게 뭘 많이 드리면 버릇 나빠진다’, ‘복지를 확대하면 국민이 게을러진다’ 등의 이야기를 한다. 이는 누가 이 나라의 주인인지, 예산재정의 실제 부담자가 누구인지 잊어버린 것”이라며 “경기도는 국민이 낸 재원, 예산을 국민들이 맡긴 권한으로 집행하는 데 있어서 가능하면 최대한 주민들의 이익에 맞게 집행하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실제 경기도는 2021년도 본예산에 51개 사업, 156억원을 주민제안사업으로 편성, 올해 본예산보다 사업 수로는 25개, 금액으로는 28억원 증액된 주민제안사업 예산을 경기도의회에 제출했다.

또 우수제안 사업으로는 ‘쉘터형 버스정류소(지붕이 있는 승강장) 설치 지원’ 사업(47억원)과 ‘공공도서관 열화상카메라 설치 지원’ 사업(9억원)이 선정됐다.

한편 이 지사는 이날 청년이 미래 희망을 설계하려면 ‘3대 기본정책’(기본소득ㆍ기본주택ㆍ기본대출)을 마중물로 한 ‘혁신’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본정책은 청년의 희망과 국가의 미래를 만들기 위한 마중물이자 사회적 투자”라며 “훌륭한 아이디어를 가진 젊은이들이 마음 놓고 연구할 수 있는 투자와 지원이 부족한 상태에서 국가는 이들에게 최소한의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