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노래방서 도우미·손님 7명 확진
의정부 노래방서 도우미·손님 7명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시는 노래방 도우미와 손님 등 6명(의정부 315∼320번)이 코로나19 확진을 판정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8일 확진된 A씨(의정부 289번)의 접촉자로 분류돼 진단검사를 받고 양성으로 판정됐다.

보건당국은 이들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A씨 역시 노래방 도우미로 일했다.

그러나 보건당국은 A씨가 역학조사 때 이 같은 내용을 얘기하지 않아 그동안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A씨는 지난 17일 기침 등 증상이 나타나 진단검사를 받고 확진됐으며 감염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A씨의 동선을 수상히 여긴 보건당국은 5차례에 걸친 조사와 GPS 확인을 통해 A씨가 노래방 도우미로 근무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어 노래방 업주와 도우미, 손님 등 접촉자 10여명의 명단을 확보한 뒤 진단검사를 벌였으며 이 중 6명이 확진됐다.

보건당국은 A씨를 감염병 관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할 방침이다.

의정부=김동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