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 속 민주노총, '25일 총파업' 강행
코로나19 재확산 속 민주노총, '25일 총파업' 강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가운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예정대로 25일 총파업을 강행한다.

민주노총은 24일 서울시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5일 노동법 개악 저지와 ‘전태일 3법’ 쟁취를 위한 총파업 총력투쟁을 전개한다”고 예고했다.

민주노총의 이번 총파업은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노조법 개정안의 통과를 저지하기 위한 것으로 총파업 당일 전국 동시자발적으로 노조 간부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노조법 개정안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위한 것으로 협약 기준에 따라 실업자와 해고자의 노조 가입을 허용하는 등 결사의 자유를 확대하는 내용이다. 다만 파업 시 사업장 주요 시설 점거 금지 등 경영계의 요구를 일부 반영해 노동계가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재하 민주노총 비상대책위원장은 “공수처법만 중요한 게 아니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하루 늦어지면 그만큼 사람이 더 죽어간다”며 거듭 입법을 촉구했다.

한편 민주노총의 총파업은 올해 처음이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