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태풍 피해입은 농가에 재난지원금 8억 지원
강화군, 태풍 피해입은 농가에 재난지원금 8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이 올해 발생한 태풍으로 재산피해를 입은 농가에 재난지원금 7억9천600만원을 지원한다.

25일 군에 따르면 올해 발생한 태풍 제8호 바비, 제9호 마이삭, 제10호 하이선으로 인해 4천326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고 988ha에 8억7천600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군은 태풍 피해 복구를 위해 중앙정부와 인천시에 재난지원금 지원을 요청해 6억2천만원의 국·시비와 군비 1억7천600만원을 마련했다.

군은 벼 도복, 인삼작물 및 재배시설, 비닐하우스 등 피해를 본 농가에 이달 말까지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유천호 군수는 “지난여름 연이은 태풍으로 특히 농가 피해가 컸다”며 “신속하게 재난지원금을 지원해 재해를 본 군민들의 시름을 덜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