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지방정부 최초 물류로봇 육지에서 바다 넘어 섬까지 80km 비행 성공
인천시, 지방정부 최초 물류로봇 육지에서 바다 넘어 섬까지 80km 비행 성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지방정부 최초로 추진한 인천형 물류로봇 특화육성 지원 과제 중 물품배송을 위한 ‘군집비행 기술 기반 수직이착륙 드론(VTOL)’이 국내 최장거리 비행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파블로항공은 지난 21일 VTOL 드론 2대를 이용해 의약품을 싣고 인천 신항 관리부두에서 영흥도, 자월도까지 총 80.6㎞ 거리를 1시간 20분간 선회 비행해 물품을 배송했다.

이번 비행은 자체 개발한 웹 기반 관제시스템을 통해 LTE, 위성통신, RF무선통신 3가지 통신기술을 적용했고, 2대 드론을 동시에 모니터링 했다.

시는 공항, 항만, 산업단지 등 인천이 가진 물류 인프라 강점을 살려 로봇 특화분야로 물류로봇을 선정해 집중 육성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추진 중인 중소 제조기업용 소형 무인이송로봇 개발 과제도 실증에 성공해 현장 도입을 앞두고 있다.

김준성 시 미래산업과장은 “드론이 시범 비행한 날은 강한 바람으로 기상 여건이 좋지 않았지만 국내 최장거리 비행에 성공해 더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 수요에 맞춘 다양한 물류 로봇 실증 사업화 과제를 계속 발굴하겠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