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인천 남동·미추홀·연수구, 소각장 예비후보지 철회 공동합의
[속보]인천 남동·미추홀·연수구, 소각장 예비후보지 철회 공동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6일 오전 11시 이강호 남동구청장이 구청사 브리핑룸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김경희기자
▲ 26일 오전 11시 이강호 남동구청장이 구청사 브리핑룸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김경희기자

인천 남동·미추홀·연수구가 남부권 자원순환정책협의회를 공동 발족하고 인천시에 소각장 등 건립 예비후보지 철회를 요청했다.

26일 오전 11시 3개 구청장들은 각각 기자회견을 하고 공동합의문을 발표했다.

합의문에는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대비한 시의 자원순환정책 전환 필요성과 당위성은 충분히 공감한다”면서도 “자원순환센터 등 환경시설 건립을 위해서는 시민 생활권을 침해하지 않는 충분한 공론화과정과 사회적 합의가 선행해야 한다”고했다.

그러면서 “3개 구는 시의 자원환경시설건립계획안 중 중구와 남동구자원순환센터 예비후보지 건립계획을전면 철회할것을 시에요청한다”고 했다.

3개 구는 2개 자원환경시설건립 부지 대신 기존에 사용하던 연수구 내 송도소각장을 남부권의 자원순환센터로 정한다는 방침이다.

송도소각장은 현재1일500t의 쓰레기를소각할 수 있으며 3개 구의1일쓰레기량을더하면420t가량인것으로 확인됐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시에 어제 저녁 관련 내용을 전달했고, 오늘 아침 시장에게 보고한 것으로 안다”며 “시에서도 긍정적인 반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