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희망’ 서휘민, 시즌 첫 대회 여고 500m 금빛 질주
쇼트트랙 ‘희망’ 서휘민, 시즌 첫 대회 여고 500m 금빛 질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4초314로 압도적 1위…여일반 1천500m ‘간판’ 최민정도 金
26일 의정부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37회 전국남녀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대회 여자 일반부 1천500m 결승서 최민정(왼쪽ㆍ성남시청)이 김아랑(고양시청)을 따돌리고 선두에서 역주하고 있다.연합뉴스

여자 쇼트트랙의 ‘희망’ 서휘민(안양 평촌고)이 시즌 첫 대회인 제37회 전국남녀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대회 여고부 500m에서 우승하며 시즌을 힘차게 출발했다.

고교생 국가대표 서휘민은 26일 의정부실내빙상장에서 열린 대회 첫 날 여고부 500m 결승서 압도적인 기량으로 44초314를 마크, 김은서(서울 세화여고ㆍ44초689)와 한다희(부산 부흥고ㆍ45초902)를 가볍게 제치고 1위로 골인했다.

서휘민은 우승 뒤 “오랫만의 대회 출전이라 긴장도 많이했는데 몸상태도 괜찮았고, 무사히 잘 치뤄서 다행이다. 내년 4월에 열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대표선발전이 시즌 목표인 만큼, 차근차근 준비하면서 태극마크를 지킬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운동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여자 일반부 1천500m 결승서는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이 2분32초687로 국가대표 선배인 김아랑(고양시청ㆍ2분32초718)과 노아름(전북도청ㆍ2분32초917)을 따돌리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남자 일반부 500m 결승서는 김다겸(성남시청)이 42초061로 임용진(고양시청ㆍ42초159)과 같은 팀 이성훈(42초324)에 앞서 우승했으며, 여자 일반부 500m 김지유(성남시청)도 43초902의 기록으로 최지현(전북도청ㆍ44초540)을 크게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한편 남대부 1천500m서는 성남 서현고 출신 김건우(한국체대)가 3분10초089로 1위를 차지했으며, 같은 종목 남자 일반부 임용진(고양시청)과 박지원(성남시청)은 각각 2분34초219, 2분34초693으로 2,3위에 입상했다.

이 밖에 남녀 고등부 1천500m 이동현(의정부 광동고)과 장연재(의정부여고)는 각각 2분34초673, 2분36초869로 나란히 준우승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