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빈센트병원 김준성·최혜훈, ASCoN 우수 포스터 연제상
성빈센트병원 김준성·최혜훈, ASCoN 우수 포스터 연제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최혜훈 전공의,
왼쪽부터) 최혜훈 전공의, 김준성교수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은 재활의학과 김준성 교수ㆍ최혜훈 전공의가 최근 열린 ‘Asian Spinal Cord Network International Conference(ASCoN) 2020’에서 우수 포스터 연제상을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김준성 교수ㆍ최혜훈 전공의는 최근 발표한 ‘척수손상환자에서 손상 기간과 골다공증과의 관계’에 대한 연구에서 우수성과 성과를 인정받아 이번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척수손상환자에서 골다공증은 척수가 손상된 후 이른 시간 내에 발생한다. 이 골다공증은 골절을 일으키는 원인이 돼 건강상 심각한 문제를 일으킨다. 이에 김준성 교수ㆍ최혜훈 전공의는 83명의 척수손상 환자에서 척추 및 대퇴의 골밀도 검사를 시행하고, 이를 토대로 손상 기간과 골밀도 관계를 분석했다.

김준성 교수팀은 “연구 결과, 척수 손상 환자의 손상 기간이 길수록 골밀도가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또, 척추에서 측정한 골밀도 검사는 척추 변형 등의 영향으로 정확한 측정이 어렵다는 한계점이 있어, 대퇴에서 측정한 골밀도 검사를 통해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자연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