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원전 없이 차분한 2021학년도 수능 시험장…학부모도 멀찍이서 기도
응원전 없이 차분한 2021학년도 수능 시험장…학부모도 멀찍이서 기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3일 오전 인천시교육청 25지구 제17시험장인 부평구 부평고등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학부모들에게 손을 흔들며 시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장용준 기자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3일 오전 인천시교육청 25지구 제17시험장인 부평구 부평고등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학부모들에게 손을 흔들며 시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장용준 기자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3일 인천시내 시험장 주변은 예년과 달리 조용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예년처럼 시험장 앞에서 이뤄지던 후배들의 응원전은 사라졌고 일부 응원 현수막이 대신했다.

인천시교육청 27시험지구 제17시험장 부평고등학교에서는 이날 오전 6시30분부터 수험생 입실을 시작했다. 수험생을 보내는 학부모들은 예년과 달리 올해는 차량 안에서 인사하거나 멀찍이 떨어져 인사했다. 아쉬운 마음에 차량 창문을 내리고 마지막 모습을 지켜보거나 길 건너에서 기도하는 학부모도 볼 수 있었다. 예년에는 학부모가 교문에 빼곡히 모여 수험생의 뒷모습을 바라보곤 했다.

학부모 정경희씨(54)는 “삼남매 자녀 중 올해가 막내아들 수능일인데, 매번 시험장에 왔지만 이런 풍경은 처음 본다”며 “아들이 별 탈 없이 무사히 시험을 치르고 오길 바랄 뿐”이라고 했다.

시험장 주변엔 응원전 대신 도성훈 인천시교육감과 차준택 부평구청장의 응원 현수막이 내걸린 상태다. 또 학교 앞 편의점은 작은 안내문을 내걸고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수험생 여러분은 더 힘들겠지만, 좌절하지 말고 시험 잘 보길 바란다’며 응원의 뜻을 전했다.

시험장 인근에는 경찰과 모범운전자회, 녹색어머니회원들이 교통정리를 하느라 분주했다. 구청 공무원도 학교 일대를 오가며 불법주정차를 확인했다.

수능 시작을 앞두고 웃지 못할 해프닝도 벌어졌다. 한 수험생이 시계를 두고 왔다며 시험장 주변을 헤매자 경찰까지 나서 주민들에게 시계를 구하고 다니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결국 30여분이 지나 수험생의 아버지가 다급히 시계를 들고 시험장에 나타나면서 상황이 끝났다. 또 다른 수험생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전신 방호복에 비닐장갑까지 착용하고 등장하면서 눈길을 끌었다.

일부 수험생은 친구들과 함께 들어서기 위해 교문 앞에서 삼삼오오 모여 기다리기도 했다.

수험생 김영훈군(19)은 “친구들과 함께 들어가면 덜 긴장될 것 같아 기다리고 있다”며 “시험 환경이 낯설어 걱정이 크지만 평소처럼 잘 치르고 원하는 학교에 가고 싶다”고 했다.

조윤진 기자

 


관련기사
경기도교육청, 1교시 결시율 15.26%…작년보다 3.91%P 상승 경기도교육청은 3일 오전 10시 기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결시율이 15.26%로 잠정 집계된다고 밝혔다.이날 수능은 오전 8시40분께 1교시 국어 영역을 시작으로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경기도에서는 19개 시험지구, 342개 시험장, 6천899개 시험실에서 13만7천690명(남 7만1천757명, 여 6만5천933명)이 응시 예정이었다. 하지만 2만887명(15.26%)이 결시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20학년도 1교시 결시율인 11.35%보다 3.91%p 상승한 수치다.지병 등 건강상 이유로 병원시험장에서 응시하는 수험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