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삼성, 극적인 ACL 16강행…고베에 2-0 승
수원 삼성, 극적인 ACL 16강행…고베에 2-0 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건희ㆍ임상협 연속골…광저우 제치고 조 2위 기사회생
수원 삼성의 김건희(오른쪽)가 4일 밤(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빗셀 고베와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최종전에서 후반 선제 골을 넣은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 ‘전통의 명가’ 수원 삼성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서 극적으로 16강에 올랐다.

박건하 감독이 이끄는 수원은 4일 밤(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 1위 빗셀 고베(일본)와의 조별리그 G조 최종 4차전에서 후반 김건희, 임상협의 연속 골로 2대0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 전까지 무승(2무1패ㆍ승점 2)으로 고베(2승1패ㆍ승점 6)와 광저우 헝다(1승2무1패ㆍ승점 5)에 뒤져 3위에 머물렀던 수원은 이미 16강을 확정한 고베를 반드시 2골 차 이상 꺾어야 하는 절박한 상황이었다.

전반 12분 김민우, 고승범의 연속 슈팅이 상대 수비수에 잇따라 맞아 득점 기회를 놓친 수원은 23분 실점 위기를 맞았으나 골키퍼 양형모의 선방으로 모면했다.

전반을 득점없이 마친 수원은 점점 더 초조해갔고 박건하 감독은 박상혁 대신 김건희를 투입했고, 용병술이 빛을 발했다. 후반 4분 이기제의 코너킥을 김건희가 헤더로 꽂아 귀중한 선제골을 기록했다.

분위기를 반전시킨 수원은 후반 23분 문전 혼전 상황서 고베의 핸드볼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을 키커로 나선 임상협이 침착하게 차넣어 16강 진출 요건을 갖췄다. 이후 수원은 고베의 공세를 실점없이 막아내 감격의 승리를 거뒀다.

경기 뒤 박건하 수원 감독은 “두 골차 이상 승리가 쉽지 않은 걸 선수들 모두 알고 있었지만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해 16강 진출을 이뤄낸 것이 정말 대견하고 자랑스럽다”면서 “교체 투입된 김건희가 선제골을 넣는 순간 희망의 빛을 보고 선수들 역시 자신감을 가진 것으로 보여진다. 16강전서도 후회 없이 경기를 펼치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