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랑올스타ㆍ수원페가수스, 수원컵 사회인야구 메이저 결승 동행
수사랑올스타ㆍ수원페가수스, 수원컵 사회인야구 메이저 결승 동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강서 각 워너비ㆍ인파이터 1,7점차 제압…마이너 수원 블랙삭스ㆍHONE 우승다툼
수원컵 전국사회인 야구대회 로고.

수사랑 올스타와 수원페가수스가 제6회 수원컵 전국사회인야구대회에서 메이저부 결승에 진출, 패권을 다투게 됐다.

대회 5연패에 도전하는 수사랑은 6일 수원 탑동1구장에서 열린 메이저부 4강전서 이동민이 투런 홈런 포함, 3타수 2안타, 3타점 활약을 펼쳐 워너비 베이스볼에 4대3 역전승을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수사랑은 인파이터를 꺾은 수원페가수스와 오는 12일 오전 11시 우승대결을 펼친다.

1회말 워너비 정이환에게 적시타를 맞아 선취점을 내준 수사랑은 4회초 박대원의 좌전 안타와 김우석의 우월 2루타로 동점을 만든 후, 이동민이 좌월 투런포를 쏘아올려 3대1로 역전했다. 그러나 워너비는 막바로 이어진 4회말 반격서 선두 타자 김창규의 솔로 홈런에 이어 2사 2루서 신현성이 동점 우전 적시타를 날려 3대3 균형을 이뤘다.

수사랑은 5회초 결승점을 뽑았다. 이날 승리의 수훈갑인 이동민이 2사 2루서 좌전 적시타를 때려내 승부를 갈랐다.

또 수원페가수스는 인파이터와의 4강서 8대1로 승리했다.

수원페가수스는 2회초 이홍성의 좌전 안타에 이은 정석찬의 볼넷, 이종범의 몸에 맞는 볼로 만든 무사 만루서 김상필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얻고, 이어진 1사 만루서 이학진의 좌전 적시타로 1점을 보탰다. 그리고 4회초 2사 2,3루서 정영교의 내야안타로 추가점을 올려 3대0으로 앞서갔다.

수원페가수스 선발투수 김영진의 호투에 4회까지 산발 3안타에 머물던 인파이터는 5회말 마지막 공격서 최지훈의 적시타로 1점을 만회한 것에 위안을 삼아야 했다. 이후 수원페가수스는 6회초 안타 2개 볼넷 6개에 상대 실책을 묶어 대거 5점을 뽑아내며 완승을 거뒀다.

한편 앞서 벌어진 마이너부 준결승전서는 수원 블랙삭스와 HONE이 각각 돌풍과 알파 브레이브스를 9대7, 8대5로 꺾고 나란히 결승에 진출했다.

블랙삭스는 1회초 연속 볼넷에 이은 연이은 도루에 유철민의 우월 2루타, 김진균의 2타점 적시타 등으로 댁 4점을 뽑았으나, 1회말 박종율, 오은석이 연속 적시타를 날린 돌풍에 1점 차로 쫓겼다.

하지만 블랙삭스는 3회초 유철민, 김재경의 적시타로 2점을 보태고, 4회초 1사 만루 기회서 3점을 더 달아나 4회말 4안타로 4점을 뽑으며 추격한 돌풍을 2점 차로 따돌렸다.

이어 벌어진 경기서 HONE은 선발 최승연의 완투에 유병길, 김상래, 최선웅이 나란히 2타점 활약을 펼쳐 알파 브레이브스를 3점 차로 제치고 결승에 합류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